국정조사·특검 요구에 대검찰청 항의방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9일 여권이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물타기'하려고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이해충돌 의심사례 부풀리기에 나섰다며 대여 공세를 이어갔다.

특히 손혜원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거듭 요구하고 대검찰청 항의방문까지 하며 공세의 고삐를 바짝 죄었다.

송석준 의원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 의원들이 손혜원 비리게이트를 단순한 이익충돌 현상으로 축소하려는 움직임이 있는데 이러한 물타기를 절대 허용해선 안 된다"면서 "최고권력을 등에 업고 벌어진 오만한 국정농단 사건인 만큼 특검과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최교일 의원도 "손 의원은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에 대출받은 7억1천만원을 기부해 남편이 대신 부동산을 샀다고 했는데 손 의원 남편은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면서 "남편에게 알리지 않고 대리계약서를 체결한다면 사문서위조이고, 동의를 받았다면 명의신탁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도 자금 흐름이 어떻게 되는지 조금만 수사하면 모든 혐의를 밝혀낼 수 있는데 검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검찰이 끝까지 철저한 수사를 하지 않는다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천역 앞 본인과 가족 소유의 건물로 이해충돌 논란에 휘말린 송언석 의원도 "손 의원은 엉뚱한 물타기 하지 말고 바로 나와 국정조사와 특검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손 의원이 특검을 받는다면 저도 똑같이 특검을 받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손혜원 사건은 이해충돌 방지를 넘어선 직권남용, 권한남용의 문제인데 이슈가 이해충돌 방지로 옮겨가고 있다"면서 "이러한 이슈에 집중하는 것을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당 원내지도부와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소속 위원들은 이날 오전 대검찰청을 방문해 김태우·신재민 사건과 손 의원 의혹 등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viv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