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인 가구 외로움 달랠 조례 만든다'…부산시의회

송고시간2019-02-04 11: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 홀로 사는 노인 등 1인 가구 비율 34% 달해

노인
노인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1인 가구 비율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부산시의회가 '외로움 방지' 조례 제정을 추진한다.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 박민성 의원은 "외로움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자살, 고독사 등을 막을 수 있는 조례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부산은 전체 가구 중 1인 가구 비율이 34%에 이른다.

1인 가구 중에서 홀로 사는 노인이 27%에 달한다.

행정기구 단위로 보면 206개 읍·면·동 가운데 1인 가구 비율이 40%가 넘는 곳이 78곳에 달한다.

박 의원은 조례 제정을 위한 의론 수렴을 위해 지난달 29일 시의회 이음홀에서 대학생, 청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이디어 토론회를 열었다.

조례안 원안이 마련되면 3월 임시회에 조례안을 발의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부산 인구 분포를 보면 외로울 수밖에 없는 사회구조를 보인다"며 "기댈 곳 없는 시민을 위한 정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