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예타면제 2개 사업, 생산유발 2조8천억원 추산"

송고시간2019-01-31 15: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연구원, 적정 사업비 확보·예산 조기 집행해야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지역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2개 사업의 생산유발 효과가 2조8천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북연구원은 31일 이슈브리핑을 통해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 등 예타 면제 2개 사업의 파급효과를 분석했다.

2개 사업의 생산유발은 2조8천억원, 부가가치 1조원, 고용창출 1만7천명으로 연구원은 추산했다.

"전북 예타면제사업, 속도감 있게 신속히 추진돼야"
"전북 예타면제사업, 속도감 있게 신속히 추진돼야"

[전북연구원 제공]

연구책임을 맡은 김상엽 박사는 "정부가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산업혁신사업을 예타면제하고 신속히 추진하겠다는 것은 '국가균형발전 및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전북도가 대도약 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원은 사업 정착을 위해 '적정 사업비 확보와 예산 조기 집행을 통해 속도감 있는 추진'을 강조했다.

김선기 전북연구원장은 "2개 사업이 글로벌 공공인프라 구축과 전북 산업체질 개선의 기폭제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