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상공회의소는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에 화태∼백야 연도교 건설사업이 선정돼 여수는 물론, 전남지역 미래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31일 밝혔다.

여수상의는 이날 성명에서 "그동안 국도 77호선 단절구간인 화태∼백야의 연도교 건설사업은 발전 잠재력을 충분히 인정받았음에도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접근성이 개선되지 않았다"며 "정부의 통 큰 지원으로 드디어 그 빛을 보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교통여건이 개선돼 전남에서 경남, 부산까지 섬·해양 관광자원을 하나로 묶어 남해안권을 국내 제4대 관광거점이자 국가 신성장축으로 육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여수시가 지향하는 해양관광휴양 도시를 이룩하는데도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화태∼백야 연도교 건설사업은 연도교 4개를 건설해 돌산읍과 화양면을 잇는 사업으로 국비 2천299억원이 투입된다.

minu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