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선불복' 프레임 씌우기에 반발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6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조작 유죄 판결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거듭 촉구하며 대여 공세를 지속했다.

특히 김 지사 판결에 '재판 불복' 행태를 보이는 더불어민주당이 오히려 한국당에 '대선 불복'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반발하며 이를 계기로 더 강력한 대여투쟁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저희가 언제 대선 다시 치르자고 했나. 또, 언제 대선 불복이라고 했나"라고 반문한 뒤 "저희는 다만 대통령이 김 지사와 관련해 아는 게 없는지 물었고, 알면 어디까지 아냐고 말해달라고 했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런데 청와대는 가만있고, 온통 민주당만 들고 일어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그런 모습을 보이는 것 자체가 의혹만 키울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재판 불복을 넘는 헌법 불복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 아울러 청와대로부터도 명확한 답변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넷방송 '정규재 TV'에 출연해서도 "우리가 대선이 불공정했다고 말하는 순간 대통령 지지자들이 뭉치고, 국민들이 거꾸로 갈 수 있다"면서 "그 프레임에 들어가지 않기 위해서 (대선불복 단어를) 함부로 말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대선 불복은 저들이 가져오는 프레임인만큼 저희는 진실을 밝히는 데만 주력하겠다"면서 "합리적이고, 진정성 있으면서 좀 더 많은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투쟁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만희 의원도 같은 방송에서 "설날 지역 주민들을 만나보니 김 지사 판결을 보고 화가 많이 나셨더라"면서 "지난 대선 과정에서 댓글 여론 조작을 통해 누가 수혜를 받고, 어떠한 일들이 벌어졌고, 수사기관이 증거 인멸하는 등 어떻게 협조했는지 낱낱이 밝히라고 하셨다"고 강조했다.

김정재 의원도 이 방송에 출연해 "(김 지사 사태로) 국민들이 이제 문 정권을 촛불을 이용하는 정권이라 생각하게 됐다"면서 "착한 척하면서 못된 짓하고, 정의로운 척하면서 정의롭지 못하고, 국민 위하는 척하면서 국민 배반하고 우롱하는 것을 더는 참을 수 없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강효상 의원도 "이 정권 사람들은 자신의 집권을 집단의 정치적 이해관계에 이용하는 그런 무리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김태우 사태나 김경수 재판에 보이는 청와대와 여권 반응을 보면 이들이 국정 운영세력이 아닌 정상배 모임에 불과하다는 비통한 생각까지 든다"고 주장했다.

viv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