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00주년 맞아 각국 한국학교·한인단체 등에 홍보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가 3·1 운동의 도화선이 된 2·8 독립선언을 전 세계에 알리는 캠페인을 서울시와 함께 8일부터 펼친다고 밝혔다.

일본에 유학하는 조선인 유학생으로 구성된 조선청년독립단은 100년 전인 이날 오후 2시 일본 제국주의의 심장인 도쿄의 조선YMCA 회관에서 '대한독립 만세'를 외치면서 독립을 선포했다.

"조선청년독립단은 아 이천만 민족을 대표하여 정의와 자유의 승리를 득한 세계만국의 전에 독립을 기성(期成)하기를 선언하노라"로 시작하는 2·8 독립선언서는 당시 일본 주재 각국 대사관과 일본 언론, 조선총독부 등에 전달됐다.

서울시는 2·8 독립선언 100년을 맞아 2·8 독립선언서를 먼저 우리말로 쉽게 풀이했고, 이를 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 등 4개 언어로 번역했다.

반크는 서울시가 번역한 이 독립선언서를 15만 회원들에게 배포(http://kkum.prkorea.com)하는 동시에 전 세계 한국학교와 한인 단체, 국내 초·중·고교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일 년 내내 전 세계에 퍼뜨릴 계획이다.

반크는 2·8 독립선언서와 함께 7개 언어로 자체 번역한 3·1 독립선언서도 지속해서 전 세계에 홍보하기로 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2·8 독립선언은 제국주의 식민지 시대에 피지배국인 조선의 청년들이 지배국 수도 한복판에서 대담하게 추진한 위대한 역사적 사건"이라며 "3·1 운동에 비해 잘 알려지지 않은 2·8 독립선언을 국내외에 제대로 알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