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힘을 모아 2·8 독립선언의 의미를 담은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일본 도쿄 시내 민박집 10곳에 배포했다.

8일 서 교수의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둘은 2·8 독립선언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과 일본의 젊은이들이 '역사적인 날'을 기억했으면 좋겠다는 뜻에서 한국어와 일본어로 안내서를 만들었다.

2·8 독립선언은 1919년 2월 8일 일본에 유학하던 한국인 학생들이 한국의 독립을 요구하는 선언서와 결의문을 선포한 사건으로, 국내에서 발발한 3·1 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안내서에는 2·8 독립선언의 배경과 의의, 2·8 독립선언과 3·1 운동, 2·8 독립만세운동지, 2·8 독립선언 기념자료실 등에 대한 설명이 담겼다.

이 내용은 올해 초 개설한 '한국의 역사'(http://historyofkorea.co.kr)에도 게시했고, 언제든지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송혜교와 서경덕은 중국 내 임시정부 청사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15년째 독립운동 유적지에 한국어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해 왔다.

송혜교는 "3·1 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올해, 우리 모두가 국내외 독립운동 유적지에 대한 관심을 더 많이 가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서 교수는 "송혜교 씨는 한류스타로서 국가에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정말 좋은 선례를 만들어 주고 있다"며 "해외에 남아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그것을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독려했다.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