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행사 강릉·평창·춘천 등 강원 곳곳 개최

(평창=연합뉴스) 양지웅 이해용 기자 =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1주년을 맞은 9일 평화와 화합으로 하나 된 열정을 다시 지피는 행사가 강원 곳곳에서 열렸다.

올림픽 및 패럴림픽 1주년 기념식이 열린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대회 참가 국기를 든 기수단 입장을 시작으로 풍물·무용 공연, 평화 대합창, 평화의 함성 퍼포먼스 등이 이어졌다.

특히 행사 마지막에는 우뚝 솟은 성화대 위로 다시 불꽃을 지피며 1년 전 그날의 감동을 되새겼다.

이밖에도 국악인 송소희와 대회 홍보대사로 활약한 가수 인순이의 축하공연이 행사장을 뜨겁게 달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기념식에서 "1년 전 평창올림픽 개막식이 성공하리라고 예상한 사람은 많지 않았지만, 개막식은 최고로 성공했다"며 "평창올림픽은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평창올림픽으로 남북정상회담이 3차례 이어졌고, 북미 정상회담이 역사상 처음으로 열렸다"며 "평창올림픽은 조국 분단의 역사를 새로 쓴, 새로운 역사"라고 평가했다.

평창에 이어 강릉에서도 같은 날 오후 6시 30분부터 이 총리와 올림픽 자원봉사자, 관람객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1주년 기념 대축제가 열렸다.

대축제에서는 그룹 아이콘, 위너, 하현우, 백지영, 슈퍼주니어, 모모랜드 등이 축하공연을 펼쳤다.

'피겨 여왕' 김연아와 '빙속 여제' 이상화도 행사에 앞서 팬 사인회를 열고 오랜만에 팬들을 만났다.

춘천 중도 일대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1주년 기념 춘천 평화문화축전'이 열렸다.

오후 7시부터 춘천역 앞 구 캠프페이지 무대에서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고 오후 7시 30분부터 20분간 불꽃 아트쇼가 밤하늘을 밝혔다.

yang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