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일본 정부가 최근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 기고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성실히 사죄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는 이 "거짓 투고"를 반박하는 캠페인을 펼치겠다고 11일 밝혔다.

NYT는 지난 1월 30일 고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전하면서 "거침없는 불굴의 활동가"로서 병상에서도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법적 배상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이에 일본 정부는 외무성 대변인 명의 NYT 기고에서 "다수의 기회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에 대해 성실한 사죄와 회한의 뜻을 전했다"고 사실을 왜곡했다.

또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화해치유재단을 통해 생존자 47명 중 34명이 지원금을 받으며 일본의 대처를 환영했다"고도 했다.

일본 정부는 앞으로도 고 김복동 할머니의 별세 소식을 다룬 외신에 이런 내용으로 반론을 적극 펼칠 계획이라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김복동 할머니의 '끝까지 싸워달라'는 유언을 깊이 새기고 있다. 일본이 이미지 세탁을 하면서 역사를 왜곡하고 있기에 끝까지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또 "앞으로 일본의 논리를 반박하는 캠페인을 전 세계를 향해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반크는 우선 일본의 NYT 기고에서 왜곡된 부분을 알리고, 전 세계 언론을 대상으로 일본 정부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이미지 세탁의 실체를 알려 나갈 예정이다.

또 세계 언론사 기자들에게 일본 제국주의 전범 역사를 제대로 알리는 자체 제작 영문 사이트'(www.maywespeak.com)도 적극 홍보키로 했다.

gh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