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올겨울 구제역으로 일시 폐쇄된 가축시장 재개장을 앞두고 철저한 방역을 지시했다.

이 장관은 11일 구제역 상황점검·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방역 현장 근무자 안전사고 방지와 구제역 확산 차단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전했다.

이 장관은 "지방자치단체와 농림축산검역본부가 가축시장 재개장 전 청소·소독 등 방역관리가 제대로 됐는지 점검하도록 해 달라"며 "미흡한 부분은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전국 가축시장은 올겨울 구제역 발생에 따라 이달 1일부터 21일까지 폐쇄된 상황이다.

이 장관은 또 "며칠째 한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관리를 해 달라"며 "뇌출혈 등 건강의 우려가 있는 사람은 현장 근무에서 빼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하고, 소독기 동파나 도로 결빙으로 소독에 지장이 없도록 '겨울철 소독요령'을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최근 구제역 발생지역 등에서 일부 분뇨차량이 여러 농장을 방문하는 등 지침을 지키고 있지 않은 것이 확인됐다"며 "지자체가 '분뇨처리차량 1일 1차량 1 농장 원칙'이 지켜지도록 지도·홍보하고, 위반 차량은 행정 조치하게 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이 외에도 이날 중 전국 포유류 도축장 83곳에 생석회 뿌리기 작업을 마치고, 시·군 전담관을 통해 확인할 것을 주문했다.

이 장관은 "추운 날씨에도 방역에 최선을 다하는 전국 모든 방역 관계자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아직 방심할 수 없는 만큼, 구제역 이동 제한이 해제되는 안전한 시기까지 다시 한번 온 힘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ts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