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제역 확산 막아라…경북 시·군 대보름 행사 취소·축소

송고시간2019-02-11 10: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도 달집태우기
청도 달집태우기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각 시·군이 구제역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9일 정월 대보름 행사를 잇따라 취소하고 있다.

11일 경북도와 시·군에 따르면 청도군은 구제역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정월 대보름 민속 한마당을 열지 않기로 했다.

군은 청도천 둔치에서 매년 전국 최대 규모 달집을 태우며 군민 안녕과 화합을 기원하는 행사를 열고 있으나 올해는 구제역 확산으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군은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하고 공동방제단 등을 투입해 구제역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천시도 구제역 발생 위험이 상존함에 따라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다.

시는 행정안전부와 경북도가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 자제를 요청했고 5천 명 이상이 참여하는 행사를 열 경우 구제역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시는 2017년과 2018년에도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 방지를 위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다.

영천시도 정월 대보름 시민 한마당 행사를 열지 않고 구제역 차단 방역에 힘을 쏟기로 했다.

시는 가축시장을 폐쇄하고 공동방제단 5개 반을 동원해 방역에 취약한 소규모 농가를 직접 소독하는 등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구미시는 금오산 잔디광장과 낙동강 체육공원 일원에서 열기로 한 정월 대보름 민속문화축제를 대폭 축소했다.

달집태우기와 민속문화체험마당을 하지 않고 금오대제만 진행하기로 했다.

시는 2017년과 2018년에도 구제역과 AI 확산 방지를 위해 민속문화축제를 열지 않았다.

경북도 관계자는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대규모 인원이 모이는 행사 자제를 요청했고 각 시·군이 차단 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하거나 축소하는 곳이 더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