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7회 생일(광명성절·2월 16일)을 앞두고 축제 분위기 조성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의 생일 하루 전인 이달 15일부터 사흘간 평양에서 '제26차 광명성절 경축 백두산상 국제휘거(피겨)축전'이 열린다고 11일 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양강도 삼지연군에서 지난 10일 개막한 '광명성절 경축 얼음조각축전'에 216사단 직속 인민보안성 연대가 김정일 위원장을 추앙하는 작품들이 전시됐다고 소개했다.

삼지연군은 북한이 김정일 위원장의 출생지라고 주장하는 백두산 밀영(密營)이 있는 곳이다. 실제로 김정일 위원장은 러시아 하바롭스크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축전에 출품된 백두산 호랑이·수정다리·얼음동굴·대형 미끄럼틀 등 조각품 2천여점을 준비하는 데에는 1천여t의 얼음과 4천여t의 눈이 쓰였으며, 제작 기간은 40일에 달한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불멸의 꽃'으로 불리는 '김정일화(花)'를 전시하는 제23차 김정일화축전도 이달 14일부터 21일까지 평양 김일성화김정일화전시관에서 열린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또 조선중앙방송과 중앙통신은 이날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을 기념하는 영화 상영 주간이 개막해, 김 위원장에 대한 기록영화들이 평양시와 지방의 영화관·문화회관에서 상영된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앙통신은 올해 1월 20일 체코를 시작으로 이날까지 유럽과 아시아 등 40여개 국가에서 '광명성절 경축 준비위원회'가 꾸려졌으며 각국에서 다양한 축하행사를 마련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run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