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2014년 세월호 참사로 희생한 안산 단원고 학생 250명(미수습자 2명 포함)에 대한 명예 졸업식이 12일 오전 10시 단원고에서 열린다.

이날 졸업식에는 희생 학생 유가족과 재학생, 단원고 교직원을 비롯해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졸업식은 추모 동영상 및 명예 졸업장 수여, 합창 및 영상 상영, 회고사, 졸업생 편지낭독, 교가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단원고는 그동안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명예 졸업식을 미뤄달라'는 유족 측의 입장을 고려해 졸업식을 2016년부터 연기해왔으나, '올해는 졸업식을 해달라'는 유족의 의견에 따라 행사를 마련했다.

세월호 참사는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를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탑승자 304명이 희생한 비극적인 사건이다.

당시 수학여행을 떠나기위해 배에 올라탄 단원고 2학년 학생 325명 중 250명이 희생했다.

대부분 학생의 시신은 발견됐지만 2학년 6반 남현철 군과 박영인 군, 교사 양승진 씨 등 단원고 학생과 교사 3명의 시신은 끝내 수습하지 못했다.

young86@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