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결혼이주여성 정착 돕는다…전주시, 올해도 검정고시 50명 지원

송고시간2019-02-11 17: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주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가 결혼이주여성들의 정착을 돕기 위해 올해도 검정고시 교육을 지원한다.

전주시 다문화센터 검정고시 개강식
전주시 다문화센터 검정고시 개강식

전주시에 따르면 올해 검정고시 초졸반 15명과 중졸반 20명, 고졸반 15명 등 총 50명의 결혼이주여성이 11일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강의에 참여한다.

수업은 초졸반 6과목, 중졸반 6과목, 고졸반 8과목이며 하루 4시간씩 연간 800시간이다.

센터는 결혼이주여성들이 학력 등 자격조건 미달로 단순노동과 기피업종 취업 등을 반복하는 것을 극복할 수 있도록 2013년부터 검정고시반을 운영하고 있다.

검정고시는 매년 두 번 치러지는데, 지난해 다문화센터의 교육을 받은 35명의 결혼이주여성이 응시해 절반가량인 17명(초졸반 6명, 중졸반 5명, 고졸반 6명)이 합격했다.

특히 해마다 4명 이상이 대학에 진학하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고 센터 측은 설명했다.

대학에 진학하는 이주여성에게는 50만∼100만원의 학비도 지원된다.

베트남 출신의 홍현주씨는 "아이들에게 열심히 공부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고,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들어가 전문적인 직업을 갖는 게 소원"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ic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