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은 2032년 하계 올림픽 유치 후보 도시로 서울시가 선정되자 11일 입장문을 내고 "저와 부산시민 모두는 서울시가 중심이 돼 북측과 공동개최할 한반도평화올림픽을 가슴 뜨겁게 기다릴 것"이라며 "이를 위해 필요한 어떠한 역할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2032년 하계 올림픽은 한반도에서 시작된 평화의 물결이 전 세계로 확산해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알리는 축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과 북이 하나 돼 공동 개최하는 한반도평화올림픽이야말로 수많은 경쟁국을 압도할 수 있는 올림픽 유치의 독보적 경쟁력"이라고 덧붙였다.

서울·평양 올림픽 추진 본격화…사상 첫 공동 개최 도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오 시장은 "부산시가 부산-서울 공동유치를 제안한 것도 이러한 한반도평화올림픽 유치와 성공적 개최를 위한 염원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대한체육회는 이날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2032년 하계 올림픽 국내 유치도시 선정에서 서울을 뽑았다. 부산은 유효표 49표 가운데 15표를 얻는 데 그쳤다.

pitbul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