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올해 2천738억원의 예산을 들여 생활 보장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올해 책정된 노인복지예산은 일반회계의 9.3%를 차지한다.

시는 노인복지 주요 추진 사업으로 우선 기초연금을 인상 지급하고, 돌봄서비스를 시행한다.

독거노인 냉·난방비 지원과 노인장기요양보험, 재가노인지원서비스 확대를 통해 저소득 노인의 생활 안전과 인권을 보호할 방침이다.

또 복지관과 경로당 기능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일자리를 제공해 노후 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노인 일자리 수는 전년 대비 18% 확대하기로 했다.

시립노인복지관과 남목노인복지관은 신축하고, 도산노인복지관은 증축해 어르신들이 여가가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시는 고령화로 인한 사회 현상과 인구 구조의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정책 방향을 설정하고, 실천 과제를 추진해 올해 'WHO 고령화 도시 울산'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울산은 2023년경 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며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안정된 노후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ongt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