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지역 내 사업체 분포, 형태, 종사자 규모 등을 파악하기 위한 '2019년 사업체 조사'를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업체 조사는 국가 지정통계로 승인을 받은 것으로, 1994년 제1회 조사를 시작으로 올해 26회째를 맞았다.

조사 대상은 2018년 12월 31일 기준으로 울산에 위치한 종사자 1인 이상 모든 사업체로 약 9만3천개에 달한다.

조사는 13일부터 3월 12일까지 이뤄지며, 전문 교육을 받은 조사원 223명이 사업체를 방문해 면접 조사를 한다.

조사 내용은 사업체 명, 조직 형태, 사업 종류, 종사자 수, 연간 매출액 등 14개 항목이다.

특히 올해는 프랜차이즈 업종이 신규 항목으로 추가돼 프랜차이즈 관련 사업체 여부, 가맹점, 직영점, 브랜드명 등이 조사될 예정이다.

조사 결과는 정책 수립 평가, 기업·경영계획 수립, 학술 연구 기초 자료, 지역개발계획 수립 평가 자료 등 각종 시책 수립에 제공된다.

yongt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