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영화 '사관과 신사', '귀여운 여인'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베테랑 배우 리처드 기어(69)가 34살 연하의 부인 알레한드라 실바(35)와 사이에서 아들을 얻었다고 생활연예매체 피플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어 부부는 며칠 전 뉴욕의 한 병원에서 사내아이를 품에 안았다고 측근이 전했다.

기어와 실바는 지난해 4월 결혼했다.

기어는 톱 모델 신디 크로퍼드와 처음 결혼했다가 결별한 뒤 두 번째 부인 캐리 로웰과 사이에 19살 된 아들을 뒀다. 기어의 득남은 거의 20년 만이다.

실바도 기업가인 전 남편과 사이에 여섯살짜리 아들이 있다.

기어 부부의 한 지인은 연예매체 E!뉴스에 "기어와 실바는 서로에게 편안하게 느끼고 있으며, 함께 미래를 꿈꾸고 있다"라고 말했다.

'69세' 리처드 기어, 34세 연하 부인 사이서 득남/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