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소프트웨어(SW) 인재 양성을 위한 기관 설립을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서울시가 손을 잡았다.

과기정통부는 12일 서울 강남구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서 서울시와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칭)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과기정통부가 올해 설립하려는 SW 교육기관으로, 프랑스의 SW 교육기관인 '에꼴42'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과기정통부와 서울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개포 디지털혁신파크에 아카데미를 설립키로 했다. 또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설립 추진단'을 구성하고 아카데미 설립에 관련된 사항을 논의하는 등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아카데미 설립을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과 함께 교육 프로그램 설계, 학생 선발 등을 위한 준비를 총괄할 예정이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우수한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노베이션 아카데미가 이에 대한 해답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와 정부, 기업인이 함께 만드는 이 아카데미는 '혁신인재'의 요람이 될 것"이라며 "이곳에서 배출된 인재가 대한민국 전역에서 기업의 혁신, 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글로벌 도전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말했다.

s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