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15명으로 꾸려…서울청사서 제1차 연구윤리위원회 개최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부실학회 참가와 논문 표절 등 연구자 부정행위를 신속히 탐지하기 위한 연구윤리위원회가 한국연구재단에 꾸려졌다.

재단 측은 12일 서초구 서울청사에서 윤리위 출범식을 하고 1차 위원회를 열었다.

윤리위는 대학 교수·정부출연연구기관 관계자 등 각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했다.

임기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연구재단 사업과 관련한 연구 부정 사건 처리 방향을 심의하는 한편 건강한 연구문화 조성을 위한 자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연구재단은 지난해 6월 신고센터를 개설해 대학과 연구기관에서 발생하는 연구 부정 사례를 살피고 있다.

노정혜 재단 이사장은 "부당 저자표시 같은 연구 부정행위가 빈발해 국민 실망과 우려가 큰 상태"라며 "연구윤리위원회가 적극적인 활동으로 연구자 신뢰를 회복하는 데 일조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