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진태 '5·18 객관적 검증' 주장에 '대선 무효'도 거론(종합)

송고시간2019-02-12 16: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공자명단 공개 등 주장 되풀이…"득표율 올리려는 의도 아냐"

5·18단체 등 거센 항의에 한동안 한국당 광주당사 진입 못 해

전북서는 "대선 무효…투쟁 방향 제시하고 후속 주장 내놓겠다"

밝은 표정의 김진태 의원
밝은 표정의 김진태 의원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만원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해 발언하고 있다. 2018.2.12 pch80@yna.co.kr

(광주·전주=연합뉴스) 장덕종 백도인 기자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은 12일 '5·18 민주화운동 공청회 망언' 논란과 관련, "제가 말한 게 아니다.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뿐이고, 객관적으로 평가가 내려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에서 연 간담회에서 "5·18 자체를 평가하겠다는 것은 아니다. (북한 개입설 등은) 진상규명 특별법에 의해 진상을 밝히면 된다"며 자신과는 관련이 없다는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5·18 진상규명에 대한 부분은 해석의 다름이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5·18단체 등의 반발에 대해서는 "안타깝다. 아픔을 같이하고 있다"며 "진의가 왜곡됐다. 5·18 자체를 부정하는 게 아니다. 좀 더 투명하게 해 진정으로 국민들의 존경도 받고 아픔을 함께하자는 뜻이다"고 말했다.

이어 "5·18 유공자 명단은 공개하는 게 좋다.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피해자분들도 그것을 원한다"며 "저도 이분들 아픔을 함께한다. 다만 명단을 공개하는 것이 진정으로 피해 입은 분들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전당대회에서 득표율을 올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있지만, 전혀 아니다. 문제가 된 공청회 날도 갈 새가 없어 지방에서 전당대회 일정을 소화했다. 전혀 의도된 게 아니고 살면서 때로는 예기치 못한 이런 일도 생기더라"며 억울하다고 말했다.

논란 속 광주를 방문한 것에 대해서는 "원래 계획된 일정이었다. 못 올 이유 없다고 생각했다"며 "당원들과 기자들 상대하는 간담회 자리다. 다른 지역을 모두 돌았는데 호남만 돌지 않아 기왕에 오려고 했기 때문에 그대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위법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피해자분들조차도 명단을 공개하는 게 좋다고 이야기한다"며 "저희 아버지가 6·25 참전용사인데 자랑스럽다. 공을 세우면 드러내고 자랑하고 싶다. 참전용사와 마찬가지로 5·18 분들도 그렇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전당대회 관련해서는 "지금 몇분 후보가 경선에 참여할 듯한 상황이다"며 "당연히 들어오시길 원한다. 같이 들어와 보기 좋게 제대로 경쟁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보디가드 대동하고 광주 방문한 김진태
보디가드 대동하고 광주 방문한 김진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지만원씨를 초청한 5·18 공청회를 공동개최해 '5·18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전남도당사를 당권 주자 자격으로 방문했다가 5·18 단체 회원들의 항의를 받으며 빠져나가고 있다. 2018.2.12 pch80@yna.co.kr

이날 김 의원의 광주 방문 소식이 알려지자 5·18단체와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인사들이 일찍부터 한국당 당사를 찾아 항의 집회를 열었다.

김 의원이 당사에 도착하자 항의 인파와 취재진이 몰려 한동안 당사 앞이 아수라장이 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오후에 전북도당을 찾아서도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전북도당 당원간담회를 마치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북한군의 개입 여부를 가리자는 내용이 들어있으니 (개입 여부를) 보자는 것이다. 법을 제대로 따르자는 것"이라며 "(이에 대해) 어떤 예단도 갖고 있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나는 지난 대선이 무효라고 주장하는 사람"이라며 "조만간 대선이 왜 무효인지, 어떻게 싸울 것인지 방향을 제시하는 등 후속 주장을 내놓겠다"고 예고했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에 대해서도 "그가 폭로한 것은 대선 무효와 관계가 있다. 대단히 큰 문제"라며 "당이 돕지 못하는 것에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북에서도 김 의원은 5·18 동지회 회원 등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