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북 31개 단체 "5·18 왜곡·폄훼한 한국당 의원 3명 제명하라"

송고시간2019-02-12 11: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18민주화운동 왜곡·폄훼 의원 제명하라"
"5·18민주화운동 왜곡·폄훼 의원 제명하라"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지역 31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12일오전 자유한당국 전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2019.2.12 doo@yna.co.kr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지역 31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은 12일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오전 자유한국당 전북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을 쏟아내면서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국민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했다"며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표현하는 등 모독적 망언을 일삼았다"고 분노했다.

이종명, 김순례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을 폭동,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표현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진태 의원은 공청회에 참석하지 않았지만, 5·18을 북한군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지만원씨를 연설자로 초청해 다른 의원들과 함께 비판대에 올랐다.

단체는 "한국 사회는 법원의 판결,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5·18의 숭고한 뜻을 인정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자유한국당은 5·18을 부정하며 '역사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씨가 주장한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 군, 사법기관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검찰은 지씨를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우리는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 및 국회 퇴출운동을 펼칠 것"이라며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법적 조치도 취하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