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톡 오면 '멍멍'"…알림음 26개 추가

송고시간2019-02-12 13: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톡 메시지 수신을 알리는 알림음이 5년 만에 새로 개편됐다고 카카오[035720]가 12일 밝혔다.

카카오는 이번 개편을 통해 기존 알림음 중에선 '카톡', '카톡왔숑' 등 6개만 남기고 신규 알림음 26개를 추가한다.

'카톡'의 경쾌한 버전과 우울한 버전, '뭐해뭐해', '자니', '멍멍', '사이렌', '국악' 등이다.

채팅방 오른쪽 위의 메뉴 버튼을 누른 후 설정 아이콘을 터치하면 채팅방별 알림음도 별도로 설정할 수 있다.

카카오는 앞으로 플러스친구 및 알림톡에 특화된 알림음도 추가로 개발하고, 보이스톡과 페이스톡 수·발신 연결음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대화 상대에 따라 채팅방 배경화면을 다르게 설정하는 패턴을 보인다는 점에 착안, 알림음도 대화 상대에 따라 설정할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알림음을 넣어 리뉴얼하게 됐다"고 밝혔다.

[카카오 제공]

[카카오 제공]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