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슈즈 브랜드인 케이티 페리가 최근 출시한 제품이 '흑인 분장(blackface)'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고 있다고 CNN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팝스타의 이름을 브랜드로 내세운 케이티 페리는 지난 2017년 여성용 슈즈 상품들을 선보였으며 이들 상품은 자체 웹사이트는 물론 미국의 딜러즈와 월마트를 포함한 각국의 오프라인 점포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인종차별 논란에 휘말린 제품은 '오라 페이스 블록 힐'과 루 페이스 슬립온 로퍼다. 두 제품 모두 베이지색 바닥에 검정색의 앞쪽 발등가죽을 댄 것이 특징이다.

발등 가죽은 튀어나온 두 눈과 코, 과장된 붉은 입술을 덧붙인 스타일이다. 19세기 중반부터 미국 악극에서 백인 공연자들이 아프리카 노예를 조롱하기 위해 사용하기 시작한 과장된 분장을 연상시키는 모양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케이티 페리의 슈즈가 역시 '흑인 분장'을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물의를 빚은 구찌의 방한 의류인 '울 바라클라바 점퍼'와 어울릴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제의 제품은 얼굴의 절반까지 가리는 검정색 터틀넥 스웨터로, 입을 노출하는 부분을 붉은 입술 형태의 테두리로 처리해 흑인 분장을 흉내냈다는 혐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구찌측은 사과 성명을 발표하고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이탈리아의 명품 패션 업체인 프라다도 이와 비슷한 파동을 겪었다. 검은 얼굴에 붉은 입술을 과대하게 표현한 액세서리 캐릭터 상품이 인종 차별 논란에 시달린 바 있다.

일각에서는 버지니아주 주지사 등 몇몇 정계 인사들이 과거 흑인분장을 하고 찍은 사진이 공개돼 비난을 받은 데다 패션 업체들의 잇따른 구설수가 겹친 탓에 케이티 페리가 시기적으로 더욱 역풍을 맞은 셈이라고 보고 있다.

jsm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