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현대회화를 대표하는 작가이자 가장 미국적인 화가로 손꼽히는 알렉스 카츠의 작품 세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대구에서 열린다.

그는 미술계의 구글이라 불리는 해외 예술 전문 사이트 '아트시(ARTSY)'가 지난 2015년 제프 쿤스, 쿠사마 야요이, 데미안 허스트와 함께 '살아있는 아티스트 중 최고의 10인' 가운데 한 명으로 꼽은 작가다.

오는 19일부터 5월 26일까지 대구미술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는 인물 초상화 43점과 풍경화 20점, 드로잉 36점 등 모두 110여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작가의 작업 세계 전반을 보여주는 작품들로 아시아에서는 최대 규모로 열린다.

특히 미국의 대표적인 현대미술관인 휘트니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 '레드 스마일'(1963)이 작가의 요청으로 특별 전시된다.

대구미술관 관계자는 "60여년간 구상과 추상, 전통과 아방가르드를 넘나든 알렉스 카츠의 작업 세계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