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우옌 푸 쫑 베트남 주석, 해외순방 마치고 27일 귀국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 직후 베트남 국빈 방문 일정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이 북미회담이 시작되는 27일 해외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면 베트남 권력서열 1·2위를 모두 차지하고 있는 쫑 주석과의 회담은 필수 코스다.

12일 소식통에 따르면 쫑 주석은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캄보디아와 라오스를 잇달아 방문할 계획이다.

베트남 외교부 관계자도 쫑 주석의 해외 순방 계획에 대해 "아직 공식 통보를 받은 게 없다"면서도 부인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2차 북미회담 직전인 26일 또는 회담이 시작되는 27일 하노이에 도착한 뒤 북미회담이 끝나는 28일 또는 다음날인 3월 1일부터 베트남 국빈방문 일정에 들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게 일반적인 관측이다.

김정은, 평양서 하노이까지 어떻게 이동할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