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편지요, 편지 왔읍니다!"

집배원이 누런 가방에서 편지를 꺼내 전해주던 시절, 몇백 년도 아닌 고작 몇십년 전인데도 스마트폰으로 0.1초면 내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요즘엔 까마득해진 얘기다.

우리나라 대표적인 베이비부머인 1958년생 박종필 SBS 남북교류협력위원장이 초등학교 6학년 때인 1969년부터 1987년까지 은사, 그리고 친구들과 주고받은 편지를 원본 그대로 엮어 '편지 왔읍니다'를 발간했다.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후 태어난 베이비부머는 정치적으로는 독재와 민주화 과정, 경제적으로는 성장과 발전을 동시에 이룬 압축의 시대를 지켜봐 왔다. 책에서는 이 시기 성장한 평범한 시골 출신의 청년이 상경해 고향의 스승과 친구에게 써 내려간 젊은 날의 고민과 방황을 엿볼 수 있다.

부모가 된 '읍니다' 세대와 '습니다'를 배운 젊은 세대가 함께 볼 수 있는 이 책은 아날로그 감성의 손편지를 원본 그대로 들여다봄으로써 40~50년 전 '타임캡슐을 열어보는 느낌'을 들게 한다.

16절 낡은 갱지에 담긴 첫사랑과의 연애편지, 편지와 함께 동봉된 월계수 잎에 깃든 감성, 힘든 군 생활 에피소드 등은 옴니버스 흑백 영화처럼 보이기도 한다.

그러면서도 단순히 편지를 나열한 것이 아니라 1960~1970년대 사용된 우표, 편지지, 봉투, 전보, 엽서, 카드 등 시대적 우편유물이 현대 감각의 디자인으로 편집돼 감상할 것도 쏠쏠하다.

이희용 연합뉴스 한민족센터 고문은 추천사에서 "발신인은 대부분 남성이지만 편지마다 연인에게 보내는 듯한 정성과 배려가 넘쳐난다. 올드팝을 배경음악 삼아 타임머신을 타고 시간여행을 다녀온 듯한 느낌이다. 책을 읽고 나면 누구라도 사랑하는 이에게 이메일이나 SNS 대신 손편지를 써보고 싶은 마음이 들 것"이라고 썼다.

흔들의자, 200쪽, 1만8천원.

lis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