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커비 전 판사, 50년 함께 한 파트너와 결혼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마이클 커비 전 호주연방대법원 판사가 50년 세월을 함께 한 동성 파트너와 정식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11일 커비 전 판사와 그의 동성 파트너 요한 반 블로턴의 결혼식이 친지와 친구들만 참석한 가운데 자택에서 치러졌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가 12일 전했다.

두 사람은 1969년 여름에 만나 지금까지 함께해온 유명한 동성커플이다.

커비 전 판사는 "나는 고등학생 때부터 동성애자임을 알았다"면서 "동성결혼이 허용된 지금도 결혼이 필수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시드니모닝헤럴드는 보도했다.

주례를 맡은 미쉘 베일리는 하객들에게 "두 남자의 결혼은 장벽과 적대감 그리고 시간의 변화를 이기는 사랑의 능력에 대한 확실한 증거"라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다음 달에 만 80세가 되는 커비 전 판사는 40대 후반부터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공개한 진보 성향의 법조인이다. 연방대법관 재임 시절 헌법소원 판결에서 소수 의견을 많이 냄으로써 '위대한 반대자'로 불렸고, 대법관직 사임 후 2013년에는 유엔북한인권조사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활동하기도 했다.

호주는 지난 2017년 12월 9일 결혼에 대한 연방법의 정의를 '남녀의 결합'에서 '두 사람의 결합'으로 개정, 동성결혼을 허용했다.

dc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