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본인이 직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주 앉아야 한다며 북일 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거듭 밝혔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사전 전화 회담을 할지 등에 대한 질의 답변에서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 핵·미사일 문제 등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북한과)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작년 6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으로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며 "다음은(次は) 저 자신(私自身)이 김정은 위원장과 마주 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올해 국회 시정연설을 통해서도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국교 정상화를 추진하겠다는 의향을 밝힌 아베 총리가 말한 '다음은'이란 표현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는 "북한에는 풍부한 자원이 있고 근면한 노동력이 있다"며 "북한이 바른길을 간다면 밝은 미래를 그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상호불신의 껍질을 깨고 북한의 핵·미사일,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문제 해결에 전력으로 대처해 나갈 생각"이라며 "이미 북한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기회를 통해 상당히 깊이 있는 얘기를 해 왔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상황이 되면 2차 북미 정상회담 전에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을 통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고 싶다고 했다.

한편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최소한 현 단계에선 북한이 우리나라(일본)를 사정권에 두는 100발의 미사일을 실전 배치하고 있다는 현실에는 변함이 없다"며 가까운 장래에 개선될 전망도 없는 만큼 임박한 위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미사일 방어, 우주, 사이버 등 여러 영역에서 방위력을 확실히 갖춰 나가야 한다"며 "견고한 미사일 방어 태세를 만들어 가는 것은 앞으로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