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12일 오후 2시 48분께 경기 이천시 마장면 4층짜리 물류창고 1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불은 전기 배선과 통신용 트레이(덕트)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2천만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15분 만에 진화됐다.

소방 당국은 건물 1층에서 근로자들이 바닥 절단 작업을 하던 중 불꽃이 전기 배선으로 튀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