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이른바 '5·18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발언 등 망언을 한 지만원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해 고소·고발이 잇따르고 있다.

광주지역 시민단체인 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오사모)은 오는 13일 서울중앙지검에 지씨와 한국당 의원 3명을 상대로 한 고소장을 제출한다.

이들은 12일 낸 보도자료에서 "지씨는 5·18 민주화운동을 북한군에 의한 폭동으로 왜곡해 5·18 유공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번 공청회에선 독일인 기자 힌츠페터가 북한 고정간첩이었다고 주장하며 사자의 명예마저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한국당 의원들은 '5·18은 폭동'이라거나 '괴물집단에 의해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는 등의 발언으로 5·18민주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의 제정 취지와 목적을 훼손하고 5·18유공자의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지적했다.

오사모는 고소장 제출 이후에도 북한군 투입 주장이 왜곡된 사실임을 입증하기 위한 자료와 증언을 수집·분석해 검찰에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정의당은 전날 지씨 등 4명을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했다.

'5·18 모독' 논란 공청회 김진태·이종명·김순례는 누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고소·고발인에는 정의당 강은미 부대표와 신장식 사무총장, 장화동 광주시당 위원장,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이었던 곽희성 씨가 이름을 올렸다.

5·18유공자인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도 지씨 등에 대한 형사고소를 예고했다.

5·18기념재단, 5·18민중항쟁구속자회, 사단법인 5·18민주화운동서울기념사업회 등 관련 단체 역시 "발언 내용을 분석해 수사기관에 고소·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