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노동자들이 임금협상과 관련, 오는 13일 총파업에 나서기로 함에 따라 항공편이 잇따라 취소되고 대중교통도 운행을 중단 또는 감축하기로 해 승객들의 큰 불편이 예상된다.

벨기에의 노조들은 최근 정부와 2019-2020년 업종별 임금협상이 결렬되자 13일 하루 동안 총파업을 벌이기로 했다.

그 여파로 벨기에 최대 항공사인 브뤼셀항공은 13일 예정된 222개 항공편 운항을 전면 취소했다. 이에 따라 항공편을 이용하려던 1만6천명의 승객이 영향을 받게 됐다.

브뤼셀국제공항은 문을 열지만 일부 노동자들이 파업에 동참해 나머지 항공사 운행도 지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TUI항공은 오는 13일 벨기에에서 출발하거나, 도착 예정인 항공편의 출발지 및 도착지를 이웃 나라인 네덜란드와 독일 공항으로 옮겼다.

또 브뤼셀 남쪽에 있는 샤를루아공항은 파업 당일 아예 공항을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그뿐만 아니라 철도와 시내버스, 트램 등 대중교통업체들도 잇따라 운행을 중단하거나 감축하겠다고 발표했다.

브뤼셀 시내 대중교통 운행을 담당한 STIB는 12일 승객들에게 노동자들의 파업으로 이날 밤 10시부터 13일 밤 10시까지 일부 노선의 운행을 불가피하게 중단하거나 감축한다며 대체 교통수단을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다만 국제고속열차노선은 이번 파업에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브뤼셀과 파리 노선을 오가는 고속열차 탈리스는 13일 예정된 운행 편수 가운데 단 한 편만 취소했고, 런던과 파리로 운행되는 고속열차인 유로스타도 현재로선 큰 문제는 예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만 유로스타를 이용해 릴이나 칼레 등 프랑스 지역으로 여행하는 승객들은 브뤼셀 미디역의 '솅겐 지역 운항 터미널'이 문을 닫는 만큼 미리 열차 편을 확인할 것을 권고했다.

벨기에에서 운행되는 '인터시티 익스프레스'나 프랑스 업체인 고속열차 TGV도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업체들은 밝혔다.

앞서 벨기에 정부와 업종별 노조의 임금협상에서 정부는 인상 폭을 0.8%로 제한할 것을 제안했으나 노조는 이를 거부해 협상이 결렬됐다.

bings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