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12일 정오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 한화토탈 EVA 공장에서 압출기 드럼 해체작업을 하던 근로자 9명이 화염에 노출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사고는 크레인을 이용한 해체작업을 위해 기기 상단부 대형 뚜껑을 여는 순간 화염이 발생하면서 일어났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협력업체 직원 8명과 한화토탈 직원 1명 등 모두 9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다.

화염에 노출된 9명은 회사 건강관리실에서 응급조치를 받은 뒤 서산의료원 등으로 후송됐으며, 이 가운데 몸에 수포가 생긴 3명은 서울의 화상 전문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상 정도가 가벼운 근로자는 치료 후 퇴원했으며, 나머지 근로자들은 호흡기 상태 등을 확인하기 위해 1∼2일 입원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회사 측은 압출기 안에 남아 있던 화학물질이 뚜껑을 여는 순간 일어난 스파크로 화염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EVA 공장은 11일부터 공장가동을 멈추고 생산제품 종류변경 공정을 진행 중이다. 이 공정은 13일까지 진행된다.

min36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