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주환 정래원 기자 = 90대 운전자가 몰던 차가 건물 벽과 다른 차를 잇달아 충돌한 뒤 길 가던 행인을 치었다. 행인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20분께 강남구 청담동 한 호텔 지상주차장 건물 앞에서 유모(96)씨가 몰던 SUV 승용차가 후진하다가 행인 이모(30)씨를 치었다.

이씨는 사고 직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90대 노인 운전 차량 행인 치여 사망…벽과 다른 차 들이받아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사고 직전 유씨 승용차는 주차장 입구 근처 벽을 들이받고 놀라 후진하던 중 뒤따라 들어오던 홍모(46)씨의 승용차 조수석 앞부분과 부딪혔다.

유씨는 사고를 낸 뒤에도 멈추지 않고 계속 후진하다가 주차장 앞을 지나던 이씨를 치었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는 경찰 조사에서 "승용차와 충돌한 뒤 당황해서 운전조작을 잘못한 것 같다"며 과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유씨의 진술과 폐쇄회로(CC)TV 화면 분석 등을 통해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씨가 지난해 7월 실시된 적성검사를 통과했으며 이번 사고 전까지는 사고를 낸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juju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