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확실성 커졌지만…한은 "美통화정책 기조 급변 가능성 적어"

송고시간2019-02-14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준·시장 간 전망 차이 확대 추세"

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하는 파월 연준의장
FOMC 정례회의 후 기자회견하는 파월 연준의장

(워싱턴 AFP=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연준은 기준금리를 현행 2.25~2.50%로 동결하고 향후 금리 조정에 '인내심'을 갖겠다고 밝혔다.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올해 미국이 정책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란 전망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지만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정책 기조를 급선회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보고서가 나왔다.

한은은 14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시장에서는 연준이 통화정책 기조를 급격하게 전환할 가능성은 제한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 투자은행(IB)은 올해 들어 연준의 금리 인상 전망을 크게 낮췄다.

그러나 여전히 9개 기관은 2회, 7개 기관은 1회 등 올해 연준이 한두 차례 금리를 올릴 것이라고 보고 있다.

성장세가 꺾이고 있다고는 해도 잠재 성장률 수준을 상회하는 데다 고용 지표도 호조를 보이는 등 미국 실물 경제 여건이 내년까지 양호할 것이란 예상이 아직 우세해서다.

과거 사례를 볼 때 미 연준은 보통 중립 금리(경제가 인플레이션이나 디플레이션 압력 없이 잠재 성장률을 회복할 수 있는 이상적인 금리 수준)를 소폭 넘기는 수준에서 정책금리 인상 사이클을 종료했다는 점도 이 같은 전망의 근거다.

현재 미국의 정책금리는 연 2.25∼2.50%로, 아직 중립금리를 넘는 수준은 아니라는 것이 시장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불확실성 커졌지만…한은 "美통화정책 기조 급변 가능성 적어" - 2

다만 미국 금리 인상 경로에는 불확실성이 한층 커졌다고 한은은 지적했다.

미국 경제 성장세가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둔화할 가능성이 고개를 들고 있어서다.

미 연준은 지난해 12월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을 2.5%에서 2.3%로 하향 조정했다.

미중 무역 갈등 지속, 감세 등 재정 정책 효과 축소, 글로벌 경기 불확실성 증대 때문이다.

주요 기관들의 올해 미국 성장률 전망은 작년보다 0.2∼0.7%포인트 낮다.

미 연준도 어느 때보다 불확실성이 크다고 인식하고 있다.

연준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책결정문에 "향후 통화정책 결정 과정에서 인내심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간 빠짐없이 등장한 '지속적·점진적 정책금리 인상의 필요성이 있다'는 문구를 삭제하고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통화정책을 신중하게 운영하겠다고 했다.

불확실성 때문에 정책금리 전망에 대한 미 연준과 금융시장, 주요 IB 간 격차는 확대하는 모양새다.

불확실성 커졌지만…한은 "美통화정책 기조 급변 가능성 적어" - 3

한은은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 속도가 늦춰지면 자본 유출 우려를 덜고 실물 경제 성장을 뒷받침하는 등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본다.

다만 최근 미국 경기 둔화 우려가 현실화하면 미국 금리 인상 속도가 늦어지더라도 실물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상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한 불확실성이 커 향후 연준의 입장에 재차 변화가 생길 경우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은은 덧붙였다.

한은은 "미국과 글로벌 금융·경제 여건 변화와 이에 대응한 미 연준의 정책 변화, 이 같은 변화가 국내 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계속 면밀히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