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두 넘보지 마!…이재영의 흥국생명, GS칼텍스 완파

송고시간2019-02-13 20: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영 24점에 활약에 3-0 완승

이재영, '빈틈이 보인다
이재영, '빈틈이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서울 GS칼텍스와 인천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흥국생명 이재영이 공격하고 있다. 2019.2.13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꺾고 정규리그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흥국생명은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18-2019 V리그 5라운드 방문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0(28-26 25-12 25-23)으로 완파했다.

1위 흥국생명은 17승 8패, 승점 51을 기록하며 GS칼텍스(승점 43)와의 격차를 승점 8로 벌리고 선두 안정권에 들어섰다.

선두 싸움의 길목에서 소중한 승리를 거둔 흥국생명은 GS칼텍스와의 시즌 상대 전적을 2승 3패로 만들었다.

흥국생명에선 '토종 에이스' 이재영이 블로킹 3개를 곁들여 양 팀 최다인 24점을 터트리고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리베로 김해란도 결정적인 디그로 진가를 발휘했다.

GS칼텍스만 만나면 흔들렸던 서브 리시브가 안정을 찾은 점도 승리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면 선두 추격에 실패한 GS칼텍스는 한국도로공사(승점 46)에 2위 자리를 내주고 포스트시즌 마지노선인 3위로 내려앉았다.

한 경기를 덜 치른 4위 IBK기업은행(승점 43)이 14일 현대건설전에서 승리하면 GS칼텍스는 자리바꿈 속에 4위로 추락한다.

'1세트는 우리가 따냈어'
'1세트는 우리가 따냈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도드람 V리그' 서울 GS칼텍스와 인천 흥국생명의 경기에서 접전 끝에 1세트를 따낸 흥국생명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9.2.13 saba@yna.co.kr

흥국생명은 1세트 12-18의 열세를 뒤집고 첫 세트를 따내며 승기를 잡았다.

거센 추격전으로 서서히 점수 차를 좁힌 흥국생명은 20-23에서 이재영이 공격 포인트에 이어 이소영을 단독 블로킹으로 가로막아 1점 차로 따라붙었다.

23-24에서는 GS칼텍스 외국인 선수 알리오나 마르티니우크(등록명 알리)의 후위 공격이 리베로 김해란에게 향했다.

알리의 스파이크는 네트를 한번 출렁인 터라 타이밍을 맞추기 쉽지 않았으나 김해란은 주저앉으면서 공을 건져냈다.

흥국생명이 랠리 끝에 기어코 24-24 듀스를 만들자 GS칼텍스는 흔들렸다.

26-26에서 흥국생명 베레니카 톰시아의 평범한 스파이크는 강소휘의 디그 실수 탓에 결정적인 포인트가 됐다.

GS칼텍스는 이어 알리의 대각 공격이 코트 바깥에 떨어지면서 다 잡았던 첫 세트를 내주고 말았다.

기세가 오른 흥국생명은 GS칼텍스를 2세트 초반부터 몰아붙여 12-2 리드를 잡았다.

결국 2세트는 흥국생명이 25-12로 손쉽게 가져갔다.

3세트는 접전이었다.

GS칼텍스가 19-17로 앞서가자 흥국생명 이재영이 날아올랐다. 이재영이 공격이 불을 뿜으며 스코어는 20-20 동점이 됐다.

23-23에서 상대 서브 범실로 매치 포인트를 만든 흥국생명은 랠리 끝에 상대가 엉겁결에 넘긴 공이 아웃되면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