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에 12일 저녁(현지시간)부터 하루 사이 140년만의 폭설이 내렸다.

현지 기상당국에 따르면 12~13일 사이 모스크바에 강설량 기준 11mm의 눈이 내려 기상관측이 시작된 140년 만에 최고 일일 강설량을 기록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기상 당국은 13일 늦게까지 6mm 정도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강설량은 눈을 녹여 물로 환산한 양이며, 적설량은 쌓인 눈의 깊이를 말한다. 강설량은 mm로, 적설량은 cm로 표시한다.

일반적으로 강설량 1mm는 적설량 1cm 정도에 해당한다.

기록적 폭설로 시내 도로에선 충돌 및 추돌 등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속출했다.

모스크바 시당국은 1만여대의 각종 장비와 6만명 이상의 인력을 투입해 제설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쏟아지는 눈을 제때 치우지 못하고 있다.

시 당국은 시민들에게 자가용 차량 이용을 가급적 피하고 대중교통수단을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cjyo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