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31일 조국·박형철·이인걸 추가고발"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등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청와대 인사들을 추가 고발한 사건과 관련해 14일 검찰에 출석해 고발인 조사를 받는다.

13일 김 전 수사관의 변호인 이동찬 변호사에 따르면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31일 서울동부지검에 조국 민정수석·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인걸 전 특감반장에 대한 고발장을 우편으로 제출한 데 이어 14일 고발인 조사를 받는다.

이 변호사는 "김 전 수사관이 내일 오전 10시 서울동부지검에 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직원들의 출장비 횡령에 관해서는 국고손실 혐의로, 김 전 수사관의 휴대전화 감찰과 환경부장관 감찰 등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로 청와대 고위인사들을 고발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10일 박형철 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상대로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o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