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이 완료되면 에베레스트산 보다 오르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의 숙원사업인 국경장벽을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산에 비유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주요 카운티 보완관 및 주요 도시 책임자 협회 합동 콘퍼런스에 참석, 장벽 건설 의지를 밝히며 이같이 말했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 힐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나라와 국민을 지키겠다는 신성한 의무를 절대 저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이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장벽이 오고 있다. 그것(장벽 건설)은 이뤄지고 있다"며 "그것은 거대한 벽이다. 그것은 강한 벽이다. 그리고 그것은 사람들이 쉽게 통과할 수 없는 벽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베레스트 산을 오르는 일이 더 쉬울 것이다. 그러나 그것(장벽 건설)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대선 공약이었던 장벽 건설을 위해 57억 달러의 예산 편성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의회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재연을 막기 위해 합의한 예산안에 반영된 장벽 건설 비용은 13억7천500만 달러로, 그 수준에 한참 못 미친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낮 기자들에게 여야가 합의한 예산법안에 서명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아직 받지 못했지만, 어느 시점에 우리에게 보내질 것"이라며 "(예산법안을) 받게 되면 지뢰가 있나 찾아볼 것이다. 매우 진지하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가 합의한 장벽 예산안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이날 보도했다.

hanks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