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소비심리·민간소비 상관관계 약화"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최근 소비심리가 비관적으로 돌아섰지만 실제 소비는 심리만큼 크게 꺾이지 않을 것이라는 한국은행의 분석이 나왔다.

한은은 14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 보고서에서 "2017년 이후 소비자심리지수가 실물지표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변동했던 측면 등을 고려하면 향후 민간소비가 단기간 내에 크게 둔화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고 밝혔다.

소비자의 체감 경기를 보여주는 소비자심리지수는 2017년 개선했다가 하락하면서 지난해 8월 이후 장기평균(100)을 밑돌고 있다.

소비자심리지수가 100을 밑돌면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가 밝게 전망하는 소비자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 때문에 실제 소비도 악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

그러나 한은 분석에 따르면 2012년 이후 소비자심리지수와 민간소비의 상관관계는 약화했다.

경제가 점차 성숙하면서 경기·민간소비 변동성이 과거보다 축소했기 때문이다.

반면 소비심리는 주가 하락, 경기 둔화 우려, 자연재해 등 부정적 뉴스에 여전히 민감하게 반응하며 소비심리와 민간소비 흐름의 방향성·변동 폭에 일시적으로 차이가 빚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세월호 사고,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터졌던 2015년 1분기∼2016년 2분기 소비자심리지수가 하락세를 보였으나 민간소비는 개선 흐름을 보였다.

지난해 8월 이후에도 소비심리는 비관론이 우세했지만 민간소비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대체로 2%대 중반 이상을 꾸준히 유지했다. 정책 효과와 실질소득 증가세가 뒷받침한 덕이다.

한은은 "정부의 이전지출 확대, 내수활성화 정책 등은 소비의 완만한 증가 흐름을 뒷받침할 전망"이라며 "최근 소비 패턴이 프리미엄 가전 쪽으로 옮겨가고 있는데, 올해 상반기에도 미세먼지 때문에 프리미엄 가전 판매가 증가하면 소비에 상당 부분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고용 상황 개선 지연, 자영업 업황 부진,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국내외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소비심리 부진이 장기화할 경우 민간소비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가능성을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porqu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