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도르트문트(독일)를 상대로 또다시 골 맛을 보면서 토트넘(잉글랜드)을 승리로 이끈 손흥민(27)이 공을 동료에게 돌렸다. 그러고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면서 마음을 다잡았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도르트문트와 벌인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2분 선제 결승골을 터트리고 토트넘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발만 갖다 댔을 뿐"…'꿀벌 킬러' 손흥민 4경기 연속골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왼쪽 측면에서 얀 페르통언이 크로스를 올리자 수비수 뒤로 파고든 손흥민이 골 지역 정면에서 살짝 뛰어올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해 전반 내내 닫혀 있던 도르트문트 골문을 열었다.

노란색 유니폼의 도르트문트만 만나며 펄펄 날아 '양봉업자'라는 애칭까지 얻은 손흥민이 도르트문트를 상대로 통산 11번째 경기에서 터트린 9번째 골이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포문을 연 뒤 페르통언과 페르난도 요렌테의 연속골을 더해 대승을 거두고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영국언론 BBC에 따르면 손흥민은 경기 후 중계방송사인 BT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먼저 결승골을 도운 페르통언을 치켜세웠다.

BBC는 손흥민을 '토트넘의 포워드/레전드'라고 적었다.

손흥민은 "페르통언은 기술적으로 믿을 수 없을뿐더러 어느 포지션에서도 플레이할 수 있는 선수다"라면서 "그와 함께 뛸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페르통언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면서 "첫 골은 타이밍이 아주 중요했다. 크로스가 완벽했다. 난 공에 발만 갖다 댔을 뿐이다"라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고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우리는 2차전에 집중해야 한다"며 바로 다음 경기를 바라봤다.

토트넘은 오는 3월 6일 도르트문트와 원정 2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전열에서 빠진) 해리 케인과 델리 알리도 매우 중요한 선수지만 우리에게는 누가 와도 잘 할 선수들이 있다"면서 "요렌테가 오늘 중요한 골을 넣으면서 이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hosu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