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부 정치인, 혐한기류 영합하려는지 신뢰 어긋난 언동"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5·18을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한 것은 김영삼 정부 시절 국회의 합의였다"며 "국회 일각에서 그것을 부정하는 것은 국회의 자기부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모독 행위와 관련해 "몹시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것은 국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 또 한 번 결정적인 상처를 주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리 "5·18 부정하는 것은 국회의 자기부정…몹시 안타깝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 총리가 관련 논란이 불거진 뒤 공개석상에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리는 또 "요즘 한일관계에 몇 가지 어려움이 생기자 일본의 일부 정치인과 전직 외교관 등이 자국 내 혐한기류에 영합하려는지 신뢰에 어긋나는 언동을 하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본인이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전하거나, 본인 처지에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런 일은 정치와 외교의 근간인 신뢰에 손상을 주는 일"이라며 "한일관계의 개선을 바라는 저로서 몹시 안타깝게 생각한다. 당사자들의 신중한 처신을 요망한다"고 밝혔다.

yu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