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 40여분 만에 진화…"로켓 추진체 연료 폭발 추정"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양영석 기자 = 화약과 폭약 등을 취급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또 폭발 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3명이 숨졌다.

지난해 5월 로켓 연료 주입 중 발생한 폭발 사고로 근로자 5명이 숨진 지 채 1년도 되지 않아 또다시 대형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14일 오전 8시 42분께 대전 유성구 외삼동 한화 대전공장 70동 추진체 이형공실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났다.

이 사고로 근로자 A(25)씨 등 3명이 숨졌다.

숨진 근로자들은 조립동 직원 2명과 품질검사 직원 1명으로, 모두 정규직이라고 한화 관계자는 설명했다.

최초 신고자는 "강한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난다"며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2개 이상의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작업을 벌여 오전 9시 6분께 초기 진화를 마무리했다.

폭발로 인한 불이 인근 야산으로 확대됐으나 오전 9시 25분께 모두 진화됐다.

사고가 발생한 한화 대전공장 70동 이형공실은 로켓 추진체에서 연료를 빼내는 작업을 하는 곳이다.

숨진 근로자들은 사고 당시 모두 이형공실 내부에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화와 소방당국은 로켓 추진체 연료가 폭발하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폭발 충격으로 이형공실(115㎡ 규모) 지붕이 날아가고, 밖에서 내부가 훤히 보일 정도로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 제공] 유튜브로 보기

소방당국 관계자는 "로켓 추진체에서 연료를 빼내는 작업을 하던 중 알 수 없는 이유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화 관계자도 "로켓 추진체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했다"면서도 "정확한 공정은 보안상 문제로 밝히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이 공장은 국방과학연구소(ADD) 추진체 생산시설이던 곳을 한화가 1987년 인수해 운영하는 곳으로, 비밀을 유지해야 하는 '군사시설'이다.

이 때문에 한화 측은 사고 로켓의 종류나 추진체 크기, 용량 등은 물론 원료에 대해 함구했다.

다만 추가 폭발 가능성이나 유해 화학물질 유출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숨진 근로자들의 정확한 사인을 분석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또 소방 및 한전, 가스공사 등 유관기관과 함께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한화 대전공장에서는 지난해 5월 29일에도 로켓추진 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다 폭발과 함께 불이 나 현장에서 근로자 2명이 숨지고 3명이 병원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jk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