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5일 이틀간 열려…반기문 "아이디어 공유의 좋은 기회"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세계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모여 지구촌의 다양한 문제를 논의하고 해법을 모색하는 포럼이 14일부터 이틀간 연세대에서 열린다.

연세대는 글로벌사회공헌원, 반기문 세계시민센터,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서울연구원 공동 주최로 이날 신촌캠퍼스에서 '제2회 글로벌지속가능발전포럼'(GEEF)을 개최했다.

GEEF는 '지속가능발전'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2월 연세대에서 처음 개최됐다.

15일까지 계속되는 올해 GEEF에는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 하인츠 피셔 전 오스트리아 대통령, 헬렌 클라크 전 뉴질랜드 총리, 아르미다 알리샤바나 유엔 아시아 태평양 경제사회위원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등 국내외 전문가 100여명이 참석해 이틀간 다양한 주제로 토론을 할 예정이다.

GEEF 주제는 '인권의 신장과 번영의 공유'다. 연세대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015년 유엔에 있을 때 채택한 '지속가능 발전목표'의 기본정신인 '그 누구도 소외되지 않게 한다'와 관련된 주제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후에는 '여성 역량 강화'를 주제로 포럼이 열리고 15일에는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가 참석하는 '남북한 경제 협력을 위한 특별 좌담'이 진행된다.

반 전 사무총장은 "지난해 성공에 힘입어 지속가능발전과 사회적 평등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장기적인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플랫폼을 다시 제공하게 됐다"며 "올해도 GEEF가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확장하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