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지난해 약 1억5천만 명에 달하는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해외여행에 나서 지구촌 유명 관광지를 휩쓸고 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 해외 여행자는 1억4천972만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4.7% 늘었다.

중국인들의 주요 해외여행 목적지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춘제(春節·중국의 설) 등 황금연휴 때의 방문지를 고려하면 태국, 일본, 베트남, 한국, 대만,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미국 등에 집중됐을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의 관광업계 관계자는 "중국인들의 소득 수준이 늘면서 해외여행에 대한 욕구가 폭발하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 또한 이런 수요에 맞춰 여행 에티켓 등을 강조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중국에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은 1억4천12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늘어나는 데 그쳤다.

이들 외국인 관광객의 76.3%가 아시아인들이었다.

중국 문화여유부는 지난해 중국인들의 해외여행이 안정적으로 증가했으며 중국에 입국하는 외국인들 상황도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