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0번째 동계체전 19일 개막…평창 스타들 총출동

송고시간2019-02-14 09: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톤 던지는 서울시청팀
스톤 던지는 서울시청팀

(진천=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13일 오전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남자일반부 결승전에서 서울시청팀이 스톤을 던지고 있다. 2019.2.13 logos@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올해로 100번째를 맞는 전국동계체육대회가 19일 개막한다.

동계체전은 22일까지 나흘간 서울, 강원, 충북, 경북에서 나뉘어 열린다.

컬링은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사전 경기로 열려 18일로 일정을 끝낸다. 시범 종목인 아이스클라이밍도 경북 청송에서 지난달 이미 치러졌다.

아이스하키는 13일부터 강릉하키센터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동계체전 아이클라이밍 시범대회
동계체전 아이클라이밍 시범대회

(청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경북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경기장에서 제100회 전국 동계체육대회 산악 아이스클라이밍 시범대회가 열리고 있다. 2019.1.20 psykims@yna.co.kr

빙상 종목은 서울 태릉과 목동에서, 설상 종목인 스키와 바이애슬론은 강원도 평창의 스키장에서 각각 일정을 소화한다.

소속팀과 고장의 명예를 걸고 치러지는 동계체전에 작년 평창동계올림픽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김민석(성남시청), 차민규(동두천시청), 김준호(강원도청), 김보름(강원도청) 등 스피드 스케이팅 대표 선수들과 최민정(성남시청), 김아랑·곽윤기(이상 고양시청) 등 쇼트트랙 대표 선수들이 빙판을 달군다.

피겨 스케이팅의 간판 차준환(휘문고), 김하늘(수리고), 최다빈(고려대)도 아름다운 연기를 펼친다.

동계체전 개회식은 19일 오전 11시 태릉선수촌 국제스케이트장에서, 폐회식은 22일 오후 4시 강원도 평창의 용평리조트 그랜드볼룸에서 각각 열린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