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는 내란 선동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고 6년째 수감 중인 이석기 전 통합진보당 의원에 대한 3·1절 특별사면을 거듭 촉구했다.

구명위는 14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의원의 3·1절 특사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탄원서에는 김희중 천주교 주교회의 의장,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을 비롯해 사회 각계 인사 8만3천여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지난 시절 정치탄압과 사법 농단으로 말미암아 빚어진 '내란음모사건'과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의 진실도 드러나고 있다"며 "하지만 징역 9년의 중형을 선고받은 이석기 전 의원은 벌써 6년째 독방에서 수감 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모두는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로 나아가는 길목에서 함께 품어야 할 상처"라며 "이번 3·1절에 즈음해 이 전 의원을 비롯해 모든 양심수의 석방을 대통령께 간절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구명위는 "8만3천528명의 탄원서는 석방에 대한 사회적 합의의 증거"라며 "한국의 민주주의와 인권이 이 전 의원 석방을 통해 올곧게 자리매김해야 한다는 사회적 합의"라고 강조했다.

구명위는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3·1절 특사를 촉구하는 농성 발대식을 연다. 농성에는 오병윤 전 통합진보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옛 통진당 의원들과 '내란음모조작사건' 구속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또 23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 계획이다.

kih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