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조성, 도 "도 대표 관광상품으로 만들 것"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2022년까지 도내 외곽 700㎞를 연결하는 '경기도 순환둘레길(가칭)'을 조성하기로 한 가운데 이를 위한 본격적인 노선 조사에 착수했다.

14일 도에 따르면 도는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3억원을 들여 14개 시·군에 있는 걷기여행길 실태 조사를 한 뒤 이들을 활용한 최적의 도 외곽 순환둘레길 노선을 선정할 예정이다.

노선은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추진위원회와 지역 주민, 시·군 공무원 등의 의견을 수렴해 도가 선정할 계획이다.

도는 노선 조사 결과를 토대로 10월부터 본격적인 사업계획을 수립, 내년부터 연차적으로 조성 사업을 벌일 예정이다.

경기도 순환둘레길 조성에는 도비 25억원과 시·군비 35억원 등 60억원이 투입된다.

도는 이 순환둘레길을 기존 각 시·군 걷기여행길을 최대한 활용하되 단절된 곳은 새로 연결할 계획이다.

도내에는 현재 30개 시·군에 64개 둘레길(203개 코스)이 조성돼 이용 중이다.

도는 이 순환둘레길을 생태·문화·역사 등 곳곳의 관광자원과 연계, 도 대표 관광상품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