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은 개관 후 첫 현대미술 소장품 특별전을 한다고 14일 밝혔다.

5월 19일까지 서울 신용산 아모레퍼시픽 미술관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현대미술의 다양한 경향을 보여주는 40여 점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미술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현대미술 작품을 소개하기 위해 기획한 특별전으로 회화, 사진, 조각, 미디어아트 등 다양한 장르의 국내외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전시 공간은 아모레퍼시픽 세계 본사 1층과 미술관 입구 로비 등 8개 전시실에 마련됐다.

현문필 아모레퍼시픽 미술관 학예팀장은 "이번 전시는 다양한 소장품 중 그간 선보이지 않은 대형 회화나 사진, 조각, 설치 작품을 중심으로 구성했다"며 "새로운 시각과 시도를 담은 세계의 현대미술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indig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