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신세계백화점이 KEB하나카드와 손잡고 지난해 10월 선보인 '시코르 카드'의 가입자 절반 이상이 20∼30대 고객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시코르 카드' 출시 넉 달여 만에 신규 가입 회원 5만여명을 확보했고 이 중 3만여명은 20∼30대 고객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카드를 출시한 지난 10월 19일부터 올해 2월 10일까지 '시코르 카드'의 연령별 신세계백화점 이용 실적을 살펴보면 20∼30대 비중이 기존 백화점 제휴카드와 비교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시코르 카드'의 20대 고객 매출 비중은 31%, 이용 건수 비중은 37%로 나타나 모두 연령별 1위를 차지했고 30대가 그 뒤를 이었다. 20∼30대를 합하면 매출 비중은 전체의 60%에 달했다.

'시코르 카드'는 신세계백화점이 자사 화장품 편집숍 이름을 따서 만든 것으로 마일리지 적립이 주요 기능인 기존 브랜드 멤버십 카드와 달리 KEB하나은행과 연계해 다양한 혜택과 직접 결제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sungjinpark@yna.co.kr